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넷 야단법석
인쇄하기
[인터넷 야단법석]국회의원 400명은 돼야..문재인 대표 발언 논란
전영신 기자 | 승인 2015.04.07 17:39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국회의원 정수를 400명으로 늘리자는 취지의 발언을 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문 대표는 어제 오전 새정치민주연합이 국회 앞마당에서 개최한 ‘정책 엑스포’를 둘러보다가, 청년유권자연맹이 진행한 ‘국회의원 몇 명이 적당할까요?’라는 제목의 스티커 설문 조사에‘351명 이상’에 투표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의원 수 부족이 국민들께는 인식이 안 됐지만, 다른 OECD 국가와 비교하면 400명은 돼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또 “비례대표를 절반으로 늘리면서 정당명부 비례대표를 도입하면 직능 전문가를 비례대표로 모실 수도 있고 여성 30% 할당제도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 국회의원 정수는 300명이죠. 100명을 더 늘려야 한다는 얘깁니다.
 
하지만 이 같은 발언이 인터넷 등에서 논란이 되자 문 대표는 “그냥 퍼포먼스로 가볍게 장난스럽게 한 거죠”라고 말했다는데요.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치가 장난입니까? 문 대표가 무심코 하는 얘기에도 생계에 목숨이 걸려 있는 사람들이 있을텐데 제발 아님 말고 식으로 귀중한 국민들의 시간을 낭비하게 하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국민을 두 번 우롱하는 건가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전영신 기자 / ysjeon28@hanmail.net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