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無我의 가르침 실천해야...조계종 총무원장 법장스님 新年辭>
김봉조 | 승인 2003.12.25 15:09
한국불교종단협의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법장 스님은 25일 발표한
갑신년 신년사를 통해
새해 인류의 가장 큰 소망은 평화라며
국가와 민족, 이념의 갈등을 극복하고
인류 모두가 공동운명체임을 자각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했습니다.

법장 스님은 특히
새해 우리 사회가 상호 이해와 양보,
대화와 화합을 추구하는 한해가 되기를 기원한다면서
이를위해 자기만이 살겠다는 집착과 욕망을 버리고
무아의 가르침을 되새겨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고통과 번뇌를 청산하고 희망의 세계를
맞이하는 것은 우리 국민들의 마음에 달려있다면서
상생과 희망의 역사를 밝혀 나가는 길은
오로지 우리 자신의 마음과 행동에 달려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끝>


<신년사 전문>

佛紀 2548년 甲申年 새해를 맞아
이천만 불자와 국민 여러분께 부처님의 智慧와
慈悲 光明이 늘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새아침 밝게 솟아오른 태양은
우리 마음 속에 묵었던 원한과 미움,가난을 몰아내고
감사와 자비로움, 희망으로 채워줄 것입니다.

새해 인류의 가장 큰 소망은 평화입니다.
선가(禪家)에서는 “세계는 한 떨기 꽃(世界一花)”이라
말합니다.
온 인류가 한 몸으로 연결된 공생(共生)해야 할
가족임을 뜻하는 말입니다.

국가와 민족, 이념의 갈등을 극복하고 인류 모두가
공동운명체임을 자각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우리 사회가 상호 이해와 양보, 대화와 화합을
추구하는 한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또한 부패와 빈부격차, 사회적 차별이 해소되는
전환점을 맞이하기를 소망합니다.

이를 위해서 자기만이 살겠다는 집착과 욕망을 버리고
무아(無我)의 가르침을 되새겨 실천해야 할 것입니다.

어둠과 갈등,고통과 번뇌를 청산하고 희망과 환희의
세계를 맞이할 것인가는 우리 국민들의 마음 속에
달려 있습니다.

부패와 황금지상주의의 역사를 정리하고
상생과 희망의 역사를 밝혀 나가는 길은
오로지 우리 자신의 마음과 행동에 달려 있습니다.

다시한번 국민 여러분과 불자님들의 가정에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가득하기를 기원하며,
인류 모두가 염원하는 평화가 온 세상에 충만하기를
축원드립니다.

갑신년 원단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법 장 합장

김봉조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조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