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드사 위기 원인
조문배 | 승인 2003.11.26 11:43
자산관리공사가 시행하고 있는
신용 불량자에 대한 원금 탕감안이
카드사들의 유동성 위기를 조장했다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자산관리공사는 지난달
카드사로부터 인수한 부실채권의 추심을 하면서
재산이 없는 신용불량자의 경우
원금의 70%를 탕감해주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공사가 인수한 부실채권 대부분은
회수가 사실상 불가능하고
금액도 단기간에 급격히 늘어나
카드사들이 유동성 위기에 몰렸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채무자들의 도덕적 해이가 커져
연체율이 단기간에 하락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조문배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배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