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자살예방과 종교의 역할
장용철 처장 | 승인 2008.10.06 17:06
 

최근 들어 유명 연예인들의 자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얼마 전 남자 유명 연예인 이 자살한데 이어, 국민스타로 불리던 최진실씨 마져 자살을 택하여 국민들을 안타갑게 하고 있습니다. 일반인들이 아닌 유명 연예인들의 자살은 청소년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자살의 원인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심리적 요인으로는 인간이 자기 예방에 실패할 경우, 죽음 본능 에너지가 증가하여 자살을 선택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다거나, 커다란 외부적 충격을 받아 감정이 격해지는 경우, 또 희망을 상실할 경우에, ‘평형상실의 정서’에 부딪혀서 죽음을 선택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자살하는 사람의 빈도수가 높은 사회는 결코 건강한 사회라고 볼 수 없습니다. 최근 한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자살 건 수가 10년 전보다 2,5배나 증가했다고 합니다. 하루 평균 30여명이 자살하고, 연간 자살행위가 1만5천 건 정도 발생한다고 합니다.


 


자살행위를 개인적인 문제로 돌리는 것은 올바른 예방책이 되지 못합니다. 연예인들의 자살 원인 가운데 1순위로 꼽히는 우울증의 경우, 소리없는 살인자라고 불리기 때문에, 그들이 정상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이웃과 가족들의 열린 마음이 필요합니다.


 


또한 이번 최진실씨의 경우처럼 인테넷 악성 댓글 등 사회적 상황 등이 그를 죽음으로 몰아간 원인 중 하나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반성과 예방대책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익명성 댓글이라고 하여, 그 인과까지 익명으로 남는 것은 아닙니다. 자살을 방조한 것은 간접 살인이기 때문에 그 인과 등은 그대로 남을 것입니다.


 


사회학자 뒤르켐은 자살현상과 종교적 함수 관계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종교가 사회구성원들의 안전장치 역할을 제대로 못할 때, 자살 현상이 증가한다는 것입니다.  사회학자들의 조언이 아니더라도 우리사회에 있어 종교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므로, 유사 자살사건이 뒤따르지 않도록, 사회적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는 조직들이 열린 세상 만들기에 솔선해 나갈 것을 촉구합니다. 



장 용 철( 진각복지재단 사무처장)   











    

장용철 처장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철 처장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