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리포트>10.27법난 우선 조상대상 의제에서 제외
이용환 | 승인 2005.08.28 15:31
<앵커멘트>

10.27법난이 국방부 군 과거사 진상 규명 위원회의
우선 진상규명 의제에서 제외됐습니다.

불교계는 대책위원회 활동을 더욱 강화하는 등
법난의 진상규명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활동을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용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 불교계의 거센 요구와 항의에도 불구하고
결국 10.27 법난이 군 과거사위의
우선 진상규명 의제에서 빠졌습니다.

2. 국방부 군 과거사 진상 규명 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삼청교육대와 5.18민주화운동, 실미도사건, 학원녹화사업 등
4개 의제를 1차 규명 대상으로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3. 과거사위는 내일 오후 전체회의에서
이들 4대 의혹사건을 진상 규명 대상으로 결정하고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4. 과거사위 관계자는
삼청교육대의 경우 유족들에 대한 보상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조사대상에서 제외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의혹들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규명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5. 국방부 과거사위는 이와 함께
5.18민주화운동 당시 발포 명령자와 사망자 수,
교도소 재소자들에 대한 가혹 행위가 있었는지 등도
규명할 계획입니다.

6. 또 1980년대 초반 자행된 녹화사업도
규명대상에 포함될 것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습니다.

7. 1980년대 초반 군에 강제 징집된 대학생 중
녹화사업 대상자는 265명이었고
이 가운데 6명이 의문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8. 실미도 사건은 1968년 북파공작을 위해
지옥훈련을 받은 공군 특수부대원들이
북파 기회가 주어지지 않자 훈련장소인 실미도를 탈출해
청와대로 향하던 중 사살되거나 자폭한 사건입니다.

9. 최근 영화 상영을 계기로 국민적 관심사로 떠올랐지만
진상은 철저히 은폐돼 왔습니다.

10. 하지만 1980년 신군부에 의해 자행된
불교탄압 사건으로 기록되고 있는
10.27법난은 우선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11. 최근 불교계는
과거사위에 불교계 인사를 포함하고
10.27법난을 우선 조사 의제로 선정해 줄 것을
요구해 왔지만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입니다.

12. 불교계는 종단과 불교단체들로 구성된
대책위원회 활동을 강화해
이번만큼은 법난의 진상을 반드시 규명하겠다는 각오입니다.

13. 관련 단체들의 더욱 발빠른 행보가 시급한 시점입니다.

BBS뉴스 이용환입니다.

이용환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환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