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中 눈치보기' 논란 정면 반박..."최선 방안 검토 결과"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2.27 18:35

청와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그대로 허용하는 등 '중국 눈치보기'를 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지난 4일부터 중국 입국절차를 강화한 '특별입국절차'가 실효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점을 예로 들며, "중국인 입국자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내 확진자 중 중국인 확진자는 모두 11명이지만, 모두 최근 입국자가 아니라며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입국을 전면 봉쇄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입국하는 중국인의 숫자 자체가 많지 않은 점과, 현재 중국에서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는 발표가 나오는 것도 주목해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정부의 조치는 세계보건기구, WHO의 감염병 대응 가이드라인에 맞춘 것"이라면서 "국제전문가들도 중국인 전면 입국 제한이란 '봉쇄' 효과는 제한적이라고 진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감염병은 봉쇄가 아니라 '국제 연대'와 협력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 국제적 공론"이라면서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이 '중국 눈치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