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종합] 충북 코로나 확진자 2명 추가…어린이집 교사‧공사현장 근로자
김정하 기자 | 승인 2020.02.25 10:33
전정애 충북도 보건복지국장이 오늘(25일) 충북도에서 코로나19 추가발병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됐습니다.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 충주에 거주하는 35살 여성 A씨는 충주 엄정면의 한 어린이집에서 근무하는 교사이며, 지난 23일 발열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진행한 결과 오늘(25일) 오전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충북도는 A씨가 A씨의 남편이 경북 경산시를 다녀온 뒤 감염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A씨가 근무하던 어린이집에는 28명의 원생들과 8명의 교사가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다른 추가확진자 51살 B씨는 충북 음성군에 거주하고 있으며 어제(24일)부터 발열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체검사 결과를 통해 오늘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B씨는 지난 7일부터 20일까지 이천시 확진자와 같은 공사현장에서 근무하다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충북도는 이들을 충북대병원과 충주의료원 등으로 이송해 치료할 예정이며, 이들의 주변인들에 대한 검사와 방문지에 대한 소독도 병행할 방침입니다.

또 이와함께 이들의 이동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도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입니다.

한편 충북지역에선 이들을 포함해 모두 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김정하 기자  gizau@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