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설 명절 고시촌 청년들의 마음을 데우는 떡국 한그릇노량진 마음충전소 고시촌 청년들에게 떡국공양
김민영 기자 | 승인2018.02.13 17:22
  • 연꽃 2018-02-13 20:55:22

    불교계에서 힘든 청년들을 위한 장소가 생겨 기쁩니다
    부처님의 자비로서 그들을 위로하는 장소가 되기를 바랍니다.
    마가스님 화이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