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코로나19] 북한, 국경·도시 경계 봉쇄 강화..."최선의 방어대책"
BBS NEWS | 승인 2020.08.02 09:46

북한이 코로나19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에 대한 봉쇄 조치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바이러스의 외부유입 차단을 방역사업의 핵심으로 제시하며 "국경 봉쇄는 가장 확고하고 믿을만한 선제적이고 결정적인 방어대ㄷ"이라고 자평했습니다.

북한은 또, 내부 확산을 막기 위한 도시 간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방송에 출연한 한 관계자는 "도 경계점과 시군경계점, 철도역과 버스 정류소, 상점, 식당 등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곳에 방역초소를 늘리고, 발열 체크와 소독 등을 집중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개성 출신 탈북민의 월북으로 코로나19 유입 위험이 커졌다면서 특급경보를 발령하고, 평양에 준봉쇄령을 내리는 등 경계심을 높이고 있다.

다만 북한은 아직 단 한명의 코로나19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