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 연설...협치·연대 강조
박세라 기자 | 승인 2020.07.16 16:52

 

 

21대 국회가 오늘 오후 개원식을 가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개원 연설을 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박세라 기자, 국회가 오늘 개원식을 열었는데 헌정 사상 가장 늦은 개원식이라는 비판이 높죠?

 

네,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한 이후 48일 만에 개원식이 열렸습니다.

1987년 개헌 이후 가장 늦은 건데요.

앞서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과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두고 여야가 갈등을 빚어 왔기 때문에 ‘지각 개원’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합의한 데 따라 오늘 오후 2시 개원식을 열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 속에서 뒤늦게 개원식을 갖게 돼 송구하다는 말로 개원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는 국민의 안전과 삶을 지키고 미래 비전을 세우는 혁신을 요구받고 있다면서 국민과 국익, 국회가 먼저이고, 정당과 지역구 활동은 그 다음이 되는 ‘선국후당’의 자세를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개원 연설을 했는데, 연설문을 9번이나 수정했다고 알려졌어요. 연설에 어떤 내용이 담겼습니까? 

 

네, 개원 연설을 하기 위해 국회로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걸음도 가볍지 만은 않았을 듯합니다.

개원식이 계속 늦어지면서 문 대통령이 연설문을 9번이나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그만큼 국회에, 국민들께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 고심했을 걸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이 개원 연설에서 가장 먼저 강조한 키워드는 바로 ‘협치’, ‘연대와 협력’인데요.

문 대통령은 20대 국회의 성과와 노고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평가가 매우 낮았다며 ‘협치의 실패’가 가장 큰 실패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과 같은 전 세계적 위기와 격변 속에서 협치가 더욱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국난 극복을 위해 초당적 협력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의 말 직접 들어보시죠.

[인서트/문재인 대통령] “21대 국회는 대결과 적대의 정치를 청산하고 반드시 새로운 ‘협치의 시대’를 열어야 합니다. 지금과 같은 전 세계적인 위기와 격변 속에서 협치는 더욱 절실합니다. ”

이밖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한국판 뉴딜 정책을 통한 경제 위기 극복, 부동산 대책, 한반도 평화 등을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재개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국회와 소통의 폭을 넓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덧붙여서 오늘 문 대통령이 착용한 넥타이가 주목 받았는데요.

각 정당 상징색인 파랑, 분홍, 노랑, 주황이 조화롭게 섞인 넥타이를 대통령이 직접 선택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 신뢰를 받는 21대 국회가 되기를 바라는 소망을 담은 것으로 보입니다.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개원 연설이 전 논란이 되고 있는 현안들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직접 묻고 싶다는 입장도 내놨죠?

 

우여곡절 끝에 여야 합의로 개원식이 열렸지만, 통합당이 여러 정치 현안에 대한 대통령의 직접적인 답을 촉구하며 논란의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의 잇따른 성범죄 의혹과 윤미향 사태 등 국민들이 듣고 싶어하는 10가지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대답을 요구했는데요.

이밖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행사,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 탈원전 정책 등에 대한 질문을 담아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늦게 문을 연 만큼 21대 국회가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죠. 인사청문회도 해야 하고 공수처도 출범시켜야 하지 않습니까? 

 

여야는 다음주부터 이어질 인사청문회에서 충돌을 피할 수 없을 걸로 보입니다.

통합당은 이인역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아들 유학 문제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반대한다는 방침을 밝혀 공방이 예상됩니다.

역시 최대 쟁점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인데요.

통합당은 국정조사와특별검사 임명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법정 출범 시한이 지난 공수처 설치 문제도 여야가 본격적으로 힘겨루기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