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시간당 50㎜ 많은 비, 도로 통제 침수 피해 잇따라
황민호 기자 | 승인 2020.07.10 13:04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부산은 시간당 최대 50㎜ 이상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의 도로가 통제됐고 침수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오늘(10일) 오전 9시에 사상구 학장동 새벽시장 앞 교차로와 영도구 동삼동 어울림 체육공원이 침수돼 도로가 통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오전 8시 25분부터 동래구 세병교와 연안교, 수연교도 온천천 수위가 높아져 차량이 통제됐습니다. 

오전 9시 40분쯤에는 북구 덕천배수장 인근 굴다리 양방향 통행이 통제됐고, 해운대 올림픽교차로에서 벡스코 방면 도로와 해강중학교 앞 도로도 침수돼 차량이 우회하고 있습니다.

낮 12시 10분에는 동구 눌원빌딩 옆 동천강이 범람해 일부차량 침수됐고 이로 인해 시민회관 앞 도로도 침수돼 비에 잠겨 바퀴가 보이지 않는 차량이 통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출근 시간에 시간당 30∼50㎜의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시민은 발목 높이 이상까지 잠긴 물에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많은 비로인해 차량 침수 피해와 교통사고도 발생해 차량 정체가 이어졌습니다.

오전 9시쯤 제2벡스코 환승센터 인근 도로에서 순식간에 물이 불어나면서 운행 중인 승용차 1대가 침수돼 운전자가 긴급히 빠져나왔습니다. 

연산터널과 동서고가도로에서는 승용차가 고장 나거나 트레일러가 단독 사고를 일으키면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오전 11시 기준으로 부산에서는 영도가 가장 많은 160㎜의 비가 내렸고, 남구 153.5㎜, 북항 147.5㎜, 대청동 관측소 145.1㎜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비 피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오전 11시 55분쯤 병무청 뒤 일방통행로 옆 담장이 무너졌습니다. 

또, 해운대구 우동 한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비 피해 신고 30여건이 접수됐습니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장마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 영향으로 형성된 강한 비구름대가 북동진하면서 이날 밤까지 최대 150㎜ 이상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이어 시속 30∼47㎞ 강풍도 부니 시설물 관리나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민호 기자  acemino@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