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원순 시장 비보에 정치권 충격...침통한 분위기 속 애도
박세라 기자 | 승인 2020.07.10 11:13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망했다는 비보가 전해지자 정치권 역시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여야는 정치 일정을 잠시 멈추고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 했습니다.

보도에 박세라 기자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정치권이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치 일정을 최소화하며 애도 분위기에 동참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 예정했던 부동산 시장 종합대책 당정협의를 취소하고,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최고위원회의는 모두발언 이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고인과 함께 민주화운동을 해왔다”며 “평생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이 가시는 길을 추모한다”고 말했습니다.

다음달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역시 당권 레이스를 잠시 멈추고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입니다. 

야당에서도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비극적인 선택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큰 슬픔에 잠겨 있을 유족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야당의 4선 중진, 홍문표 통합당 의원은 오늘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박 시장과 오래 전부터 농촌 문제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는데 이렇게 돼 답답하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했습니다. 

여러 현안을 두고 갈등을 빚어온 여야는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정치 공방을 자제하고,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며 애도 분위기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국회에서 BBS 뉴스 박세라입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