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파행...공익위원들, 노사에 "현실적 요구안 제출해 달라"
권은이 기자 | 승인 2020.07.10 10:01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이 "노사 양측에 서로의 입장만 고집하지 말고 내년도 최저임금의 현실적 요구안을 제출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오늘 새벽 전원회의가 끝난 직후 발표한 호소문을 통해 "오는 13일 열릴 전원회의에 협상 가능한 현실적 수정안을 제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익요원들은 "노사가 서로의 입장만을 고수하며 최저임금 심의를 늦추는 것은 최저임금위원회 역할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고 근로자는 물론 사용자에게도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노동계는 어제 열린 전원회의에 내년도 최저임금 1차 수정안으로 9.8%인상된 9천430원을 제시했고, 경영계는 1% 삭감된 8천5백원을 제시하며 간극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다음주 월요일 8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의결을 시도할 계획지만 노동계가 경영계의 삭감안에 반발에 회의 불참을 선언한 상황이어서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권은이 기자  bbs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은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