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로 실종신고...현재까지 소재 파악 안 돼
최선호 기자 | 승인 2020.07.09 19:54
폴리스라인이 설치되어 있는 서울 성북구 서울시장 공관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 딸이 오늘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위치는 서울 성북동 서울시장 공관 주변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현재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하고 있지만, 저녁 7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당초 박 시장은 오늘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만나는 일정이 잡혀 있었지만, 서울시는 오늘 오전 10시 40분 부득이한 사정으로 오늘 시장 일정이 취소됐다고 공지했습니다.  

시는 실종신고 보도 이후 박 시장이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며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박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