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로 딸이 실종신고
최선호 기자 | 승인 2020.07.09 18:31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 딸이 오늘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현재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입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시가 현재 상황을 확인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현재 꺼져 있는 상태입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