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비건 "북한에 만남 요청 안했다...동맹 만나려 방문"
김연교 기자 | 승인 2020.07.08 12:32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북한에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약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과 만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면서 "북한에 방문을 요청하지 않았고, 이번 방한은 동맹국들을 만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협상할 준비가 된 순간 우리가 준비돼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남북 협력이 한반도에 더 안정적인 환경을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면서 "남북 협력 목표를 진전시키려는 한국 정부를 완전히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