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액 회복세...동행세일 효과중기부 코로나19 이전대비 매주 조사 결과... 5%내외 개선
남선 기자 | 승인 2020.07.08 11:13

이달초 주춤했던 소상공인・전통시장의 매출액 회복세가 다시 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 중기부에 따르면 6월 29일부터 이달 5일까지의 기간 중 코로나19 이전 대비 매출액 감소폭이 소상공인은 29.7%, 전통시장은 22.9%로 모두 지난주(각각 33.4%, 28.5%)보다 뚜렷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기부는 “이같은 변화는 지난 6월 26일부터 시작된 동행세일의 나비효과로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자료제공 중기부 )

지역별로는 지난주 동행세일 행사가 본격화된 경기・인천(△13.7%p, 44.1%→30.4%), 서울(△9.7%p, 44.7%→35.0%)에서 매출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났으며, 제주(△5.0%p, 32.5%→27.5%)지역은 5주 연속 회복세를 이어갔습니다.

반면, 강원(7.5%p, 23.3%→30.8%), 광주・호남(3.7%p, 30.8%→34.5%)지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매출 감소폭이 확대된 모습입니다.

업종별로는 모든 업종에서 매출 회복세를 보인 가운데, 가공식품・종합소매업의 매출 감소폭(△9.6%p, 31.5%→21.9%)이 눈에 띄게 개선되었습니다.

동행세일 기간 동안 가정 식료품・생필품 등에 대해 동네슈퍼 소비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중기부는 분석했습니다.

중기부는 “조사대상 245개 전통시장 중에서 동행세일 참여 시장은 163개(66.6%)였으며, 이 가운데 89개(546%) 시장이 동행세일 행사가 매출 증가에 도움 됐다고 응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코로나 이전 대비 매출액 감소폭은 동행세일 참여시장(19.4%)이 미참여시장(29.9%)보다 10.5%p만큼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동행세일이 전통시장의 활력 회복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중기부는 덧붙였습니다.

한편, 동행세일에 참여 중인 전통시장 50곳 750개 점포의 세일행사 이전(6.19.~25., 7일간)과 이후(6.26.~7.6., 11일간)의 일평균 매출액과 고객 수를 조사한 결과 매출액은 7.8%, 고객 수는 7.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선 기자  stego0317@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