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체육계 폭행 철저히 조사...합당한 처벌 뒤따라야"
정영석 기자 | 승인 2020.07.07 17:19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최숙현 선수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최 선수의 극단적 선택으로 또다시 추악한 민낯을 드러낸 체육계 폭력에 대해 정부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정영석 기잡니다.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

철인3종경기 유망주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가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낡고 후진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의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체육계의 각종 부조리를 문체부가 빠르게, 적극적으로 바로잡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국민께 확실하게 신뢰를 심어줄 것도 주문했습니다.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여성가족부와 법무부, 경찰 등 관계 기관과 함께 폭력 등 체육계 악습을 근절하기 위해 나섰습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책 회의에서 이번이 체육 분야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신속한 수사와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박 장관은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과 인권침해에 경종을 울리고자 가해 혐의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등 회의 참석자들도 박 장관의 뜻에 공감하며 체육인 인권 보호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이 철인3종경기 팀 내 가혹 행위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고 최숙현 선수 사건의 고소 축소 의혹과 관련해 내부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최 선수에게 가혹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김규봉 감독과 팀 주장 장윤정 선수에 대해 영구제명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BBS 뉴스 정영석입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통령님 2020-07-07 17:59:39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한 연구원의 죽음을 부디 가벼이 여기시지 말아주시고, 이공계 인력들의 어려움 또한 외면하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청하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