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 신속히 이행"...윤석열 압박
유상석 기자 | 승인 2020.07.07 14:2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좌고우면하지 말고 수사지휘를 신속하게 수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추 장관은 오늘 배포한 법무부 명의 입장문에서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최종적인 법적·정치적 책임을 지는 위치"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의 지휘·감독을 배제하는 수사지휘는 위법하다'는 검사장들 다수 의견에 대해 "검찰청법 제8조는 지휘 배제를 포함하는 취지의 포괄적인 감독 권한도 장관에게 있다는 점을 규정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총장의 지휘에 문제가 있을 때 법무부 장관이 바로잡지 못한다면 직무유기"라며 측근 검사장이 연루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윤 총장이 지휘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