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소기업 단체들 “내년 최저임금 최소한 동결해야”
남선 기자 | 승인 2020.07.07 13:38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한 중소기업 10여개 단체들은 7일 오전 여의도 중기중앙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최저임금을 최소 동결할 것을 주장했다.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한 10여개 중소기업 단체들이 내년 적용될 최저임금을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단체대표들은 오늘 오늘(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여파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에서 중소기업이 일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내년 최저임금은 최소한 동결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어 "최근 3년간 32.8% 인상으로 최저임금을 못 주는 사업장이 이미 16.5%에 달하고 음식점 등 소상공인 업종은 40%가 넘는다"며 "올해 최저임금이 시급 8천590원이고 주휴수당까지 포함하면 월급이 180만 원이지만 실제 경영자가 지불하는 인건비는 4대 보험료와 퇴직충당금 등 법정 비용을 포함해 월 223만 원에 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단체대표들은 또 "최저임금 영향 근로자가 358만 명으로 우리나라 근로자의 17.4%에 달하며 이 중 절반 이상(62%)은 10인 미만 기업에 집중돼 있다"며 "숙박음식업의 경우 42.8%가 최저임금을 못 받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나라 중위임금 대비 최저임금 수준은 글로벌 경쟁국인 일본과 미국보다 약 20~30%포인트 높은 수준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중기중앙회 김기문 회장이 7일 열린 내년 최저임금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울러"지금도 각종 대출과 정부지원금으로 간신히 버티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최근 3년간 32.8% 오른 만큼 올해만은 근로자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최소한 동결될 수 있도록 노동계와 정부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요청했습니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는 오늘 별도로 입장문을 내고 "최저임금 사용자위원들이 제시한 2.1% 인하안이 코로나19 사태로 극심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 현실을 반영한 현실적인 안으로 본다"며 "현재의 최저임금도 소상공인들이 감내하기 힘든 상황임을 고려해 내년도 최저임금은 인하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남선 기자  stego0317@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