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역대 최대 추경, 6일부터 집행...10월까지 3개월내 75%집행 목표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7.06 10:24
역대 최대 규모인 35조 1천억원 규모의 제3차 추경이 통과(7/3)된 가운데 휴일인 7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대로에 더불어민주당의 '3차 추경 35조 국회 통과, 민생중심 일하는 국회!' 현수막이 걸려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과 포스트(post)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오늘(6일)부터 풀립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4일 임시국무회의에서 추경예산 공고안과 배정계획이 통과된에 이어, 오늘(6일)부터 집행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들어 3번째 마련된 이번 추경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추경(28조4천억원)을 넘는 35조1천억원 규모로 편성됐습니다. 

정부는 당초 계획대로 이번 3차 추경을 오는 10월까지 3개월 안에 75% 이상을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1차 추경은 90% 이상, 2차 추경은 100% 가까이 집행됐다면서, 이번 3차 추경 역시 현장의 긴급한 수요를 고려해 빠르게 투입한다는 방침입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용 유지 사업과 단기 일자리 사업 등을 집중 지원하고, 각종 정책금융으로 기업이 일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입니다.

기획재정부는 매달 2회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어, 3차 추경예산 집행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애로가 있으면 즉각 대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