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중증 환자 33명…렘데시비르 첫 투약 대상
BBS NEWS | 승인 2020.07.01 16:53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중증·위중 환자 30여명이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우선 투약받게 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오늘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중증환자가 33명 정도 있는데 아마 이들이 첫 번째 투약 대상이 될 것"이라며 "투약 여부는 주치의가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첫 투악 대상으로 언급된 33명의 중증환자는 기계 호흡을 하거나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를 쓰는 20명과, 산소치료를 받거나 38.5도 이상 고열 증세를 보이는 13명입니다.

정 본부장은 "여러 임상시험을 통해 렘데시비르를 투약할 경우 치료 기간이 단축되고, 통계적으로 의미가 불명확하긴 했지만 사망률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와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렘데시비르 수입사인 길리어드사이언스 코리아와 협의해 이번 달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하고, 다음 달부터는 가격협상을 통해 구매를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