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홍콩보안법 처리 강행'...미중 '강대강' 대치 우려
BBS NEWS | 승인 2020.06.30 16:06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 처리를 강행했습니다. 

미국은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를 박탈하며 대응에 나섰는데, 두 나라간 갈등이 '강 대 강'으로 치닫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김연교 기자입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홍콩 국가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오늘 오전 9시 회의가 시작된 뒤, 15분 만에 표결이 끝날만큼 속전속결로 처리됐습니다. 

홍콩보안법은 홍콩 내 국가안보처를 설치해 국가 분열 행위와 정권 전복, 테러활동을 금지·처벌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국가전복 주도자에 대해선 '최고 종신형'에 처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홍콩의 대표적 민주화 인사인 조슈아 웡과 지미 라이가 곧바로 체포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홍콩 정부는 기본법 부칙에 이 법을 즉시 삽입해 내일부터 시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홍콩보안법 처리에 줄곧 반대해 온 미국은 즉각 보복 조치에 나섰습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박탈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지난 1992년부터 관세와 투자, 무역 분야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지위를 부여해 왔는데, 해당 규정을 없애기로 한 겁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홍콩에 대한 국방 물자와 민·군 이중용도 기술 수출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처리 강행에 미국이 구체적인 대응에 나서면서, 양국간 갈등이 한층 더 격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BBS 뉴스 김연교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