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울산 운흥사지 부도전 다례재 봉행
박상규 기자 | 승인 2020.06.25 14:14

   
▲ 울산 울주군 웅촌면 고연리 운흥사지에서 부도탑 다례재가 봉행됐다. BBS.

조선시대 수많은 불경 간행이 이뤄진 울산 운흥사 옛터에서 다례재가 봉행됐습니다.

람림학당 혜능스님과 운흥사 야은스님을 비롯한 사부대중은 오늘(25일) 단오절을 맞아 울주군 웅촌면 고연리 운흥사지에서 부도탑 다례재를 올렸습니다.

신라 진평왕 당시 창건된 운흥사는 조선시대 화엄경과 능엄경 등 수많은 경전의 목판을 만들어 간행한 대찰로, 임진왜란 등 여러차례 소실과 재건을 반복하다 1600년대 이후 폐사됐습니다.

람림학당 혜능스님은 "2000년대 초반 학술조사를 통해 운흥사지 건물터와 부도 등 여러 유적과 유물이 확인됐다"며 "앞으로 매년 합동다례재를 봉행하는 등 우리 문화재 보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상규 기자  201one@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