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포스트 코로나', 'K방역'이어 'K-정부혁신'도 세계 선도정부, ‘디지털정부혁신 발전계획’ 23일 발표..비대면 대국민 서비스 확대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29 07:00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새로운 일상이 된 상황에서 정부가 모바일 신분증 도입 등 디지털 기술로 대국민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방역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우리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이번에는 K-정부혁신으로 다시한번 명성을 이어갈지 주목됩니다.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부의 ‘디지털 정부혁신 발전계획’은 이미 지난해 10월부터 추진해오던 정책입니다.

그러나 전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블루오션’으로 새롭게 주목받게 됐습니다.

핵심은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비대면 대국민 서비스와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공공부문의 혁신을 이룬다는 것입니다.

먼저 모바일 신분증 도입이나 현행 13종의 전자증명서를 올해 100종, 내년까지 300종으로 늘릴 예정입니다.

또 전국 20만개 초중고 교실에 와이파이를 구축하고, 온라인 교과서 등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융합교육 전환이나 각종 교육이나 시험의 비대면 확대 시행도 담겼습니다.

[인터뷰1] 윤종인 / 행정안전부 차관

“첫째, 비대면 서비스 확대입니다. 디지털경제의 시작은 온라인상 개인의 신원증명입니다.모바일 신분증을 도입하여 서비스를 혁신하고디지털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도록, 올해는 모바일 공무원증을 시작하고 앞으로 운전면허증 등으로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정부24’를 통한 원스톱 서비스나 현재 출산과 상속, 전입 등 3종의 생애주기 서비스를 내후년까지 11종으로 확대하고, 범정부 통합콜센터를 구축해 단 한번의 통화로 모든 민원을 해소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2] 윤종인 / 행정안전부 차관

“국민 개개인에 맞춘 AI 기반의 국민비서, 그리고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민원상담365 챗봇을 올해 도입하겠습니다. 또한, 국민이 받을 수 있는 중앙부처·자치단체·공공기관의 보조금 등 수혜서비스를 정부24 한 곳에서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도록 하여,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하겠습니다.”

정부는 여기에 국민이 민간앱으로도 공공시설 예약신청이나 불편신고 등을 할수 있도록 공공서비스를 개방하고, 사물인터넷 기술을 이용한 재난예경보시스템이나 AI기술을 활용한 통합보안관제시스템 구축 등 디지털 인프라도 확충해나갈 방침입니다.

코로나19의 전 지구적 유행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K-방역’.

이제 비대면이 일상이 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첨단 디지털기술을 접목한 ‘K-정부혁신’이 다시한번 명성을 이어갈지 주목됩니다.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영상편집] 최동경 기자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