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2019년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94%가 수의계약...SK그룹, 40조원 1위CEO스코어, 55개 그룹 조사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6.24 08:40

지난해 국내 대기업 집단 중 계열사 내부거래 수의계약 금액이 가장 많은 곳은 SK그룹으로 40조원이 넘었습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는 오늘(24일)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4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그룹 2천113개 계열사의 내부거래 행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결과, 신세계와 네이버, 금호아시아나 등 17개 그룹은 지난해 내부거래의 100%를 수의계약으로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대기업집단 55개 그룹 중 SK그룹은 전체 내부거래(40조7천273억원)의 98.5%인 총 40조 천184억원을 수의계약으로 진행해, 금액규모가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어, 2위인 현대차그룹은 33조7천549억원에 91.4%, 3위인 삼성그룹은 24조8천806억원에 99.3%, 4위인 LG그룹은 12조3천963억원에 82.9%를 수의계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 대상 55개 그룹 가운데 계열사 간 내부거래의 100%를 수의계약한 곳은 신세계와 네이버, 하림, 금호아시아나, 금호석유화학, 중흥건설, 이랜드, 현대백화점, 아모레퍼시픽, 넷마블, 동국제강, 하이트진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넥슨, 부영 등 17개 그룹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가운데 신세계는 내부거래 수의계약 거래가 규모가 2조3천712억원으로 유일하게 1조원을 넘었습니다.

오너일가가 지분을 가진 경우 계열사 일감 규모가 100억원 이상일 경우 90% 이상이 수의계약으로 거래가 진행됐습니다.

또, 거래 규모가 400억원 이상 500억원 미만일 경우 95.9%로 가장 높았고, 500억원을 넘을 경우에도 94.6%가 수의계약으로 이뤄졌습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오너일가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의 경우 거래대금이 커질수록 수의계약을 통한 내부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