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부, 올해 해외수주 300억불 수준 반등 모멘텀...고부가가치 투자개발형 중심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6.15 08:00

정부는 코로나 19 팬데믹 등을 극복하기 위해 올해 해외사업 수주규모를 300억 달러 수준으로 올려, 반등 모멘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215차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먼저, 투자개발형 등 천억불 규모의 30개 핵심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민관합동 팀코리아(Team Korea) 활동을 통해 전방위 해외수주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플랜트와 건설, 스마티스티 수주를 위한 '글로벌 PIS 자펀드(子Fund)'를 1조 5천억원 조성하고, 신남방과 신북방 지역 프로젝트에 4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해외 유망사업 조기발굴과 함께 수주 기업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현재 시행중인 정부 차원의 타당성 조사는 물론  수출입은행도 조사입찰과 타당성 조사를 할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아울러, 공공기관도 알맞은 시기[適期]에 해외수주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 기간을 평균 7.5개월에서 4개월로 50%가량 단축하고, 신용도가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산업은행 등이 참여하는 공동보증제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