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코로나 19] 정세균 총리, 수도권 중심 집단감염 상황 "심상치 않다"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6.12 16:08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남중 서울대병원 교수 등 코로나19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최근 수도권 중심으로 산발적인 집단감염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 대해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우려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집단감염 방역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감염병 전문가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오늘 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를 연장하기로 결정했지만 추가로 필요한 조치가 무엇인지 살펴보고 2차 대유행 대비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대비하여, 의료전달체계나 인력 측면에서 지속 가능한 방역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했다고 총리실은 전했습니다.

또, 현 상황에 대해 국민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지표(index) 개발 등을 통해, 더욱 효과적으로 국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남중 서울대병원 교수 등 코로나19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오늘 간담회에는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김종헌 성균관대 의대 교수,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이상일 울산대 의대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 정희진 고려대 구로병원 교수 등이 참석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