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WB세계은행, 2차 대전 이후 최악 불황...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보다 3배 가파른 경기침체세계경제성장 전망치 7.7%p 하향 조정...지난 1월 2.5%에서 마이너스(-) 5.2% 내려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6.09 00:00
https://www.imf.org/external/index.htm

WB세계은행은 '코로나 19 팬데믹 사태'와 관련해, 올해 세계경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불황이자,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보다 3배 가량 가파른 경기침체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WB세계은행은 미국 워싱턴D.C 현지시간으로 9일 0시 발표한 '세계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먼저,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 발표한 2.5% 보다 무려 약 8(7.7)% 가량 대폭 하향 조정한 '마이너스(-) 5.2%'로 수정했습니다.

특히,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은 물론 모든 지역의 성장률 전망이 지난 1월 보다 하향 조정했으며, 동아시아태평양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마이너스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WB세계은행은 세계경제 전망치 하향 조정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각국 봉쇄조치로 인해 수요둔화와 함께 국제교역량이 감소하고,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됐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지역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하향조정했지만, 동아시아태평양지역에 대해서만 0.5%로 유일하게 '플러스(+)' 전망치를 유지했습니다.

지역별 하향 조정치를 보면, 유로존이 '마이너스 9.1%'로 가장 크고, 미국 마이너스 6.1%, 중남미 마이너스 5.8%, 유럽과 중앙아시아 마이너스 4.9%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중동과 북아프리카 성장률 전망치는 마이너스 4.4%,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마이너스 2.8%, 남아시아 마이너스 2.7% 등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WB세계은행은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의 적극적 역할이 긴요하다면서, 선진국에 대해서는 저성장과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디플레이션 압력에 대비한 통화정책과 재정지원 대상에 대한 적절한 타게팅이 중요하다고 권고했습니다.

아울러,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에 대해서는 "양적 완화시 통화당국의 신뢰성 확보가 필수적이며, 경제정상화  이후에는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습니다.

WB세계은행은 2021년 내년도 전망치에 대해서는 올해와는 달리, 지난 1월 2.6%에서 4.2%로 1.6%포인트(p) 대폭 상향 조정했습니다.

지역별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보면, 동아시아태평양지역이 6.6%로 가장 높고, 유로존이 4.5%, 미국이 4%, 유럽과 중앙아시아 3.6%, 중남미가 2.9%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