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구속기로에 선 이재용, 외신들 "삼성 불확실성 커져"
BBS NEWS | 승인 2020.06.07 10:15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내일로 다가온 가운데 외신들은 삼성에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본경제신문은 지난 5일 검찰의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소식을 전하며 "이재용 부회장 구속시 그룹의 경영자원이 재판 대책으로 할애돼 중장기적인 전략 수립이 지연되는 등의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도 지난 4일 "이재용 부회장이 현재 재판에서 몇 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며 "그 결과는 한국의 기업들과 정부 사이의 민감한 관계에 있어 중요한 분수령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외신들은 앞서 지난달 6일 이재용 부회장이 대국민 사과에서 '자녀에게 경영권 승계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을 때는 총수 부재에 따른 문제점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영국의 이코노미스트지는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죄가 선고된다면 대신할 인물이 있을지 불확실하다"고 보도했고, 미국의 AP는 "삼성이 불안정한 반도체 시황과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부재는 회사의 의사결정 과정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프랑스 AFP는 최근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죄 판결이 내려진다면 삼성은 가장 중요한 결정권자를 잃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청풍명월 2020-06-07 18:08:16

    삼성은 이미 개인 사기업이 아니다. 족벌 사경영에서 벗어나 전문 경영인에 의한 경영이 오히려 훨씬 더 경쟁력이 있다.
    국민 모두가 크게 눈뜨고 보고 있다.
    저 스스로가 ‘임기 없는 영원한 경제대통령’으로 알고 아예 국민들과 법을 무시하고 농락하는 이 작자를 당장 구속, 실형 언도하여 경제정의, 법 정의를 바로 세워 반드시 향후 기업인의 좋은 거울이 되도록 해야 한다!!!   삭제

    • 청풍명월 2020-06-07 18:07:46

      에궁. 생각할수록 분통이 터진다.
      오랫동안 조직적이고 치밀하게 실행하여 관심있는 사람이면 모두가 다 아는 거대한 불법사실인데도
      정작 본인은 몰랐다고 계속 오리발 내미는 dog sound를 지껄이면서 또 빠져나갈려고 하니,
      이번만은 정말 이런 말도 안되는 온갖 궤변을 들어주어 또 무죄로 만들어주면 결코 결코 안된다!
      역시 또 한편에서는 이들이 늘 하던대로 삼성인맥을 총동원하여 기레기 언론들과 함께 '삼성이 망하면 한국경제가 망한다'는 논리로 위기의식 여론을 조작하여 법적 판단에 교묘한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삭제

      • 청풍명월 2020-06-07 18:07:15

        만일 그랬다면 탈법, 불법행위는 아예 없었을 것이며, 모든 국민들에게 존경을 받았을 것이다.
        특히 최근 경영권 승계를 위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과정에서 합병비율 조작, 삼바 회계분식 등 온갖 탈법을 자행하여 나도 이로 인해 약 2천만원 순손실을 보고 눈물의 손절을 했었다.
        당시 삼성물산에 투자했던 개인투자자들의 피눈물을 짜낸 아주 나쁜 ㄴ이다.
        당시 국민연금을 매수동원하고, 이를 반대하는 우리 개인투자자가 주권을 위임했던 엘리엇에 대해 기레기 언론과 모든 알바들을 총동원하여 파렴치한 기업사냥꾼으로 여론몰이 조작하는 등...   삭제

        • 청풍명월 2020-06-07 18:06:28

          이번에는 정말 꼭 구속시켜 경제정의를 세우고 법의 준엄함을 보여줘야 한다.
          이건희 때부터 수 없이 많은 탈법, 불법 등 부정한 짓을 했을 때마다 대규모 삼성장학생과 알바, 법률단을 최대한 풀어 무죄 조작 또는 경제기여도를 감안한다는 차원으로 번번이 풀려나지 않았던가?
          우리 대기업 중에 가장 악질적인 기업이 삼성이다.
          물론 결과적으로 국민경제에 기여한 바도 많으나 이는 이재용 일가가 사익추구 극대화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나타나는 파급효과 결과일뿐, 그들이 국민경제를 위한 기업윤리를 가지고 임한 결과는 결코 아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