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하늘과 바다에서도, '플로이드' 사망 항의 시위
BBS NEWS | 승인 2020.06.07 09:13
캐나다 노바스코사 상공에 그려진 주먹 형상 [플라이트어웨어 트위터 캡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하늘과 바다에서도 열렸습니다.

어제 CNN방송에 따르면 캐나다의 드미트리 네오나키스는 전날 플로이드 사망을 추모하는 비행에 나서 2시간 30분 동안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상공을 날며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불끈 쥔 주먹 형상을 그리며 하늘길을 비행했습니다.

산타모니카 해변에서 조지 플로이드 추모 행사

바다 위에서도 플로이드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AP통신은 미국의 흑인 여성 서핑 모임 '블랙걸스 서프'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패들 아웃'(노 젓기) 행사를 제안하면서 전 세계의 서퍼들이 바다 위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해상 시위는 5일과 6일 이틀간 미국 동부의 버지니아주 버지니아 비치, 서부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 하와이주 마우이섬 해변을 비롯해 프랑스와 호주, 세네갈 등지에서 잇따라 열렸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