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오대산 월정사 하안거 결제 “삼독의 불길 잡아야”
김충현 기자 | 승인 2020.06.07 08:28
오대산 월정사는 6일 경자년 하안거 결제법회를 봉행하고, "지극한 정진으로 증득한 청량한 기운으로 세상을 불태우고 있는 삼독의 불길을 끌 것"을 서원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 4교구 본사 오대산 월정사는 6일 경자년 하안거 결제법회를 봉행하고, 치열한 용맹정진으로 세상을 맑힐 것을 서원했습니다.

월정사 주지 정념스님과 원로의원 원행스님, 산내 선원 수좌스님들이 동참한 가운데 봉행된 결제법회에서 사부대중은 한암 대종사의 일발록 가운데, “법문이라는 것은 설할 것도 없고 들을 것도 없는 것이 진설진문이 된다.”는 생전 법어를 봉독하며 정진의 의지를 다졌습니다.

정념스님은 “코로나19가 세상을 고통의 불길에 몰아넣고 있는 것은 무명 중생이 일으킨 삼독심이 근원”이라며, “지극한 정진으로 청량한 기운을 일으켜 세상을 맑히는 것이 수행자의 본분”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념스님(오대산 월정사 주지) - “이 한 생각이 나오기 이전에 그 자리를 우리가 분명히 증득해서 청량의 기운을 불러 일으켜서 온 세상의 불길을 끌 수 있는 이런 부처님의 가르침이 널리 퍼져나가야 합니다.”

김충현 기자  kangur@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