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文대통령, 퇴임 후 사저 인근 ‘양산 통도사’는?...진신사리 모셔진 3대 사찰
홍진호 기자 | 승인 2020.06.05 09:13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영축총림 양산 통도사 인근에 머물 것으로 보입니다.

양산시 등에 따르면 대통령 내외와 경호처는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3천860㎡ 땅과 부지 내 2층짜리 단독주택을 14억 7천여만원을 주고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의 새 사저 터는 경호가 용이하고 KTX 울산역과 고속도로 통도사IC 등과 가까우며, 문 대통령의 모친 묘도 인근에 있습니다.

‘불지종가 국지대찰’로도 불리는 양산 통도사는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모셔진 우리나라의 3대 사찰입니다.

홍진호 기자  jino413@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2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