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 19] 정세균, 100번째 중대본 회의...현장 의료진 감사드려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6.05 09:15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100번째 중대본 회의를 열게 됐다며, 그동안 국민 협조와 격려와 함께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신 의료진의 헌신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성된 뒤 거의 하루도 빠짐없이 회의를 가졌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먼저, "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모든 부처가 한 마음으로 필요한 대책을 신속히 마련했고, 시도에서는 현장의 생생한 의견과 창의적 대안을 제시했다"고 격려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이 과정에서 "대구경북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가 주목하는 K-방역 모델을 만들 수 있었다"며, "특히 국민 협조와 격려와 함께 현상에서 사투를 벌이신 의료진 헌신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늘은 생활속 거리두기가 시작된지 한 달이 되는 날"이라면서, "수도권 클럽과 물류센터, 종교모임에서 잇따라 발생한 집단감염은 생활속 거리두기 정착이 결코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수도권 방심이 가장 큰 위험요인"이라며,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층 감염이 증가하는 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고, 감염이 확산될수록 생활을 제약하는 규제의 무게도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