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정부 '질병관리청' 신설...K-방역 역량 대폭 강화한다복지부 복수차관..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신설 지역대응능력 키워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6.04 07:00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서 K-방역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가 감염병 대응역량을 한단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키고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신설하거나 지방자치단체의 감염병 대응을 위한 지역체계를 구축하는등 실효적인 조치들이 시행될 예정입니다.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핵심은 코로나19 대응에서 드러난 K-방역 역량의 업그레이드입니다.

공공보건 의료체계와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해 언제든 감염병 확산 위기 상황이 오더라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취지입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K-방역의 주체인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시켜 독자적인 감염병 관련 정책과 집행 등 실질적 권한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1]

윤종인 / 행정안전부 차관

“이를 통해 감염병 정책 결정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향상되고, 신속한 의사결정체계를 갖추게 되어, 감염병 대응 역량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렇게 되면 범부처 차원의 협력이나 보건의료체계 관련 업무는 보건복지부가 수행하되, 코로나처럼 전국단위 감염병 위기때는 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이 지금처럼 함께 대응하게 됩니다.

신설된 질병관리청은 또 기후변화로 인한 열사병이나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질환 등 재난성 질환도 담당하게 됩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보건복지부에 차관 직위를 추가로 신설해 1차관은 기획조정 및 복지 분야를, 2차관은 보건 분야를 각각 맡겨 전문성을 향상시켰습니다.

여기에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신설해 감염병 연구기능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인터뷰2]

윤종인 / 행정안전부 차관

“현 국립보건연구원의 감염병연구센터를 확대 개편하여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신설하고, 감염병 감시부터 치료제‧백신개발, 상용화까지 전 과정 대응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국가 차원의 감염병 연구 기능을 대폭 확대합니다.”

또 정부는 질병관리청 산하에 권역별로 가칭 질병대응센터를 마련해 지역단위의 질병관리 지원기능과 지자체의 대응능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행안부는 이번주 개원하는 21대 국회에 이같은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제출하는등 후속작업에 속도를 낼 예정입니다.

BBS뉴스 박성용입니다.

[영상편집] 최동경 기자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