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트럼프 G7 확대개편 구상에 주변국들 제동…난항 예상
BBS NEWS | 승인 2020.06.03 10:36

 

G7을 확대 개편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상에 유럽연합이 잇따라 부정적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중국을 함께 참여시켜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난항이 예상됩니다.

조윤정 기잡니다.

 

G7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 나라가 포함되어 있으며, 올해 의장국인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올 가을로 예정된 G7 정상회의에 한국과 러시아, 인도, 호주를 게스트로 초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아가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한국을 포함해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구상은 G7 회원국들의 반대에 부딪혔습니다.

특히, G8 회원국이었다가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탈퇴했던 러시아의 재가입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큽니다.

유럽연합의 조셉 보렐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회원국과 형식을 영구적으로 바꾸는 것은 의장의 특권이 아니다"라는 뜻을 밝혔습니다.

여기에 새로운 국가들에 대한 견제 심리도 작용하고 있습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G7은 많은 것을 공유하는 동맹이고, 이것이 내가 계속 보길 희망하는 것"이라며 G7 확대에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G7 확대 개편 시도가 ‘중국 견제용’ 이라는 해석이 나오자, 당사자인 러시아 역시 중국의 눈치를 보는 모양새입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G7이 낡은 모임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에 동의한다면서도, 만약 확대 개편을 한다면 중국 역시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주변국들의 반대로 러시아의 재가입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중국과의 외교 관계 또한 신경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BBS뉴스 조윤정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