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나눔의 집 “후원금 내역 투명 공개”...개선 착수
정영석 기자 | 승인 2020.06.02 20:0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기획보도 두 번째 시간입니다.

후원금 유용 등의 의혹에 휩싸인 나눔의 집이 운영 책임자에 대한 인사 조치와 함께 후원금 사용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하는 등 운영 개선 작업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나눔의 집 운영 개선 방향과 이번 논란의 본질은 무엇인지, 정영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30년 가까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돌봐온 나눔의 집이 운영 비리 논란에 휩싸인 건 내부 고발에서 시작됐습니다.

나눔의 집에서 근무하는 일부 직원들이 할머니들에 대한 후원금이 제대로 쓰이지 않고 있다며 유용 의혹을 제기하면서부터입니다.

하지만 경기도 광주시의 최근 나눔의 집 시설에 대한 감사 결과, 직원들이 주장한 후원금 유용이나 횡령 등의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시설 운영이 부실하게 이뤄졌다는 문제가 드러나 관할 지자체가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따라 나눔의 집은 여러 논란에 대한 해명과 함께 앞으로 후원금 사용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하는 등 사태 수습에 본격 나섰습니다.

[성우스님/'나눔의 집' 상임이사(전화 인터뷰): 앞으로 후원금을 법령에 맞게 보건복지법에 맞게 저희가 사용을 할 겁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 이런 것을 전반적으로 재검토하고 시정할 것은 시정해서 혁신을 하겠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나눔의 집 이사회 회의에서는 경기도 광주시에서 지적한 법인과 시설을 분리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우스님/'나눔의 집' 상임이사(전화 인터뷰): 원장 역할도 했었고 시설장 역할도 같이 했었는데 그것도 분리해라 이렇게 광주시청에서 지적 사항이 나왔어요. 그 부분도 저희가 시정할 것이고요.]

사실상 법인과 시설 운영을 책임져온 안 모 소장은 해고 조치를 취하고, 시설 운영에 대한 전면적인 쇄신작업에 들어간다는 방침도 세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사회에서는 정관 개정에 관한 논의와 함께 이사회 회의록과 후원금 모연 내역을 나눔의 집 홈페이지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양태정 변호사('나눔의 집' 법률대리인): 온 국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설립됐는데 관리 소홀에 있어서 이것을 가리고 한쪽 편을 들기보다는 내부 고발 직원분들의 말씀을 충분히 경청하고 정상화하는데 온힘을 쏟을 예정입니다.]

나눔의 집 이사회는 시설의 부실 운영을 인정하면서도 일부 언론 등에서 이 문제를 후원금 비리 등으로 몰아 본질을 흐리게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나눔의 집은 무엇보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정서적 안정과 안위를 살피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영상취재/강인호)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2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동도 2020-06-05 12:06:03

    이건 개선할 문제가 아니라 썩은걸 도려내야합니다 전국민의 질타를 받며 비난받는 와중
    지자체 감사중에도 공금유용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