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G7 초청 응할 것"...한미정상 'G12 체제 구상' 공감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올해 세번째 정상통화..."G7 초청, 기꺼이 응하겠다"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6.02 10:45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 초청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G7’에 우리나라와 호주, 브라질 등을 포함하는 선진국 클럽 확대 구상에도 공감대를 나눴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으로 한미 정상이 올 들어 세 번째 가진 정상 통화.

어젯밤 9시 30분부터 15분 동안 이어진 통화에서 핵심적으로 논의된 건 ‘G7 정상회의’ 초청건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이 한국을 초청해준 데 대해 감사를 전하면서 기꺼이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며 올해 확대 정상회의가 대면으로 진행된다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미국의 G7 확대 구상에 대한 의견도 물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G7은 낡은 체제”라며 현재 국제 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G7 체제 전환에 공감한다”고 답했습니다.

우리나라와 호주, 인도, 러시아를 올해 정상회의에 초청한 것에 대해서도 “적절한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11개국 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12개 나라로 이뤄진 ‘G12’ 확대 구상에 관한 문제도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구나 경제규모 등을 고려할 때 적절하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해 보겠다고 화답했습니다.

미국의 ‘선진국 클럽’ 확대 방안은 중국을 견제하려는 시도로 여겨지지만,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한 능동적 대응을 위해선 외교적 위상을 높일 기회로 판단한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