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 35명...당국, 소규모 모임도 자제 당부
신두식 기자 | 승인 2020.06.01 12:07

 

 

< 앵커 >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하루동안 35명 증가하면서 오늘 0시 기준 누적 확진자수가 만천 5백 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태원 클럽발 감염자와 물류센터 확진자가 줄어든 반면 일부 교회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나오면서 당국은 소규모 모임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신두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30명대를 기록하며 두자릿수 증가를 이어갔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하루동안 35명 늘어나면서 누적 확진자수가 만 천 5백 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35명 가운데 지역발생은 33명,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2명입니다.

지역발생 33명을 지역별로 보면 인천 18명, 경기 12명, 서울 1명 등 수도권에서만 31명이 발생했고, 이어 대구와 전남에서도 각 1명이 추가됐습니다.

감염경로로만 따지면 지역발생이 30명, 해외유입이 5명입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발 감염자와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지난달 28일 79명을 기록한 이후 점차 줄어드는 추세를 보여왔습니다.

그러나 수도권 교회 집단 감염 영향으로 다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경기도 안양과 군포에서는 제주도로 단체여행을 다녀온 교회 목사와 가족 등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관할 지자체에서 12개 관련 교회에 대한 시설폐쇄와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28일 미추홀구 한 교회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습니다.

방역당국은 교회 관련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정기 예배 뿐 아니라 소규모 모임도 자제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BBS뉴스 신두식입니다.

 

신두식 기자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