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도, 코로나19로 연기된 사업체조사 실시...도내 업체 26만개
김종렬 기자 | 승인 2020.06.01 10:11
   
▲ 경상북도 청사

경북도가 도내 사업체 규모와 분포, 고용구조를 파악하기 위해 오는 4일부터 29일까지 ‘2019 기준 사업체 조사’를 실시합니다.

조사 대상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경북도내에서 산업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종사자 1인 이상의 모든 사업체로 26만개에 이릅니다.

2018년 기준 경북도내 사업체는 23만2천30개, 종사자수는 111만7천782명입니다.

조사항목은 사업체명 등 사업체 기본정보와 사업의 종류, 종사자수, 연간매출액, 영업시간 등 13개 항목이며, 조사결과는 2021년 상반기 경북도 통계포털에 게재할 예정입니다.

이번 조사는 매년 1~2월에 실시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두 차례 연기됐습니다.

조사원들이 사업체를 방문해 면접조사를 하는 것이 원칙이나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집단시설(요양시설, 병원 등)과 다중이용시설, 외부인 방문을 제한하는 사업체 등에 대해서는 전화, 이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조사도 병행합니다.

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조사원은 방문 면접 시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휴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조사를 진행합니다.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로 예년에 비해 조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지만, 매년 시행되는 사업체조사는 지역 주요 경제정책의 기본이 되는 중요한 조사인 만큼 사업주의 적극적인 협조와 성실한 응답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