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방역당국 "수도권 감염 확산세, 앞으로 2주 중대고비"
BBS NEWS | 승인 2020.05.30 15:33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앞으로 2주가 확산세를 꺾을 중대 고비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 2주간의 시간이 수도권의 감염 확산세를 꺾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면서 국민 모두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수도권은 인구가 밀집돼 있어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며 "코로나19 감염 규모가 커지게 되면 언제든지 취약 계층이 많은 의료시설, 복지시설, 종교시설 등으로 바이러스가 침범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방역당국 실무자로서 솔직한 심정은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지 못하는, 또 실천할 수 없는 시설이나 장소는 사실상 장기간 운영 제한이 불가피하지 않냐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털어놨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수도권의 유행 상황을 보면 역학조사에 사실대로, 신속히 협조해야 한다는 것, 조금만 의심돼도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 등 생활 속 거리 두기 수칙에서 당부한 것들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는 것을 실감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도권 내 상황이 본격적인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앞두고 먹는 '쓴 약'으로만 그칠 수 있도록, 진정세를 유지하면서 우리 사회의 필수적이고 중요한 활동이 일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