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남북관계, 의료보건·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협력에서 돌파구 찾아야"
김연교 기자 | 승인 2020.05.27 18:14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남북 의료보건 협력과 이산가족 화상 상봉 등 인도적 협력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서주석 전 국방부 차관은 오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주최한 제1회 전파(前波)포럼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무엇을 남길 것인가'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서 전 차관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북한이 완전히 봉쇄됐고, 대북 제재가 엄존하는 상황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일은 의료 보건 협력"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6.15 남북 공동 선언 20주년을 기념해 상시적 이산 가족 화상 상봉을 추진하는 등 인도적 협력이 문제 해결의 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포럼에서는 우리 정부가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신뢰를 북한에 보여줘야 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미국을 움직일 힘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줘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면서 "우리나라가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서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미국과 조율을 강화해 북한에 신뢰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기정 연세대학교 교수는 "현재 우리나라는 남북·한미 관계 사이에 끼어있는 상황"이라며 "미국과의 관계에 손상을 입더라도 남북 관계를 먼저 회복해야 북미 협상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