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65년 전 도움 준 美 은인 이름으로 1억 기부...경산 제11호 아너소사이어티 탄생
김종렬 기자 | 승인 2020.05.27 14:55
고(故) 프랭크 페이건 3세. 경산시 제공

경북 경산에 거주하는 80대 익명의 기부자가 65년 전 자신이 도움을 받았던 미국인 목사 고(故) 프랭크 페이건 3세의 이름으로 최근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 기부하기로 약정했습니다.

교사로 퇴직한 기부자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5년 아버지를 여의고 어렵게 생계를 이어가던 중 주한 미군방송국 아나운서로 근무하던 페이건씨를 만났으며 미국으로 돌아간 후 8년간 학비를 지원받았습니다.

고(故) 프랭크 페이건 3세는 1990년대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시 성공회 목사로 활동했으며 2003년 작고하기 전까지 기부자와 만남을 가지는 등 서로의 인연을 이어갔습니다.

프랭크 페이건 3세는 최초 외국인 고인(故人) 회원으로 사랑의 열매 아너소사이어이티 경산 11호, 경북 118호로 등재됐습니다.

기부자는 “고인은 어린 시절 아버지 같은 분이셨고 덕분에 학창시절을 무사히 마치고 교사까지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기부를 통해 고인의 이름을 드높이고 싶었다”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고인의 뜻이 잘 전달돼 자신과 같은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주변에 관심을 갖고 나눔을 실천하는 것이 때로는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도 있고, 그 선한 영향력으로 인해 또 다른 사람을 위한 나눔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 참으로 감동적이다”며 “이처럼 아름다운 마음이 널리 전파돼 지역의 곳곳에서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3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