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한국 야담 연구 권위자 이강옥 영남대 교수, ‘두계학술상’ 수상
김종렬 기자 | 승인 2020.05.27 14:08
이강옥 영남대 교수

이강옥(64) 영남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제39회 두계학술상(斗溪學術賞)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두계학술상은 한국학과 동아시아학 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역사학자이자 교육자인 두계 이병도 교수의 학문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진단학회(震檀學會)에서 제정해 매년 수여하고 있습니다.

진단학회는 한국의 역사·언어·문학, 주변국의 문화를 연구하기 위해 1934년 설립된 학술단체입니다.

수상작은 한국 야담 연구의 권위자인 이 교수가 30년 동안의 야담 연구를 결산한 최종 보고서인 ‘한국 야담의 서사세계’(돌베개, 2018) 입니다.

이 교수는 야담을 독자적 문학 갈래로 보고, 야담이 한국의 근대서사문학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을 뿐 아니라 그 자체의 고유한 세계를 갖춘 서사 장르로서의 가치를 찾아 저서에 담았습니다.

또 야담의 형식과 내용, 세계 인식과 서사기제 등을 분석해 야담에서 두드러지는 이상향, 운명, 꿈, 아이러니, 보은, 아버지 찾기 등을 핵심어로 한 주제론과 서사구조론을 전개해 야담의 서사가 선인들의 지혜와 풍부한 상상력에 기반을 둔 다채롭고도 역동적인 서사 장르라는 점을 입증했습니다.

이 교수는 서울대에서 문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1989년부터 영남대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미국 예일대 비교문학과와 뉴욕주립대 한국학과 방문교수를 지냈으며, 한국구비문학회, 한국어문학회, 한국고전문학회, 한국문학치료학회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주요 저서로는 미국 버클리대 소장 한문본 ‘청구야담(靑丘野談)’을 국내 최초로 우리말로 옮긴 ‘청구야담’(상·하, 문학동네, 2019)을 비롯한 ‘구운몽과 꿈 활용 우울증 수행치료’(소명, 2018), ‘일화의 형성원리와 서술미학’(보고사, 2014), ‘구운몽의 불교적 해석과 문학치료교육’(소명, 2010), ‘한국 야담 연구’(돌베개, 2006), ‘조선시대 일화 연구’(태학사, 1998) 등의 학술서와 ‘깨어남의 시간들’(돌베개, 2019),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돌베개, 2001) 등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수필집이 있습니다.

한편, 제39회 두계학술상 시상식은 다음달 12일 오후 5시 30분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립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3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