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해찬 "윤미향 논란, 신상털기‧옥죄기에 굴복해선 안돼"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 당선인 워크숍..."원구성 협상, 과거 관행 인정할 수 없다"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5.27 10:13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져야 하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며 "신상털기, 옥죄기에 굴복해선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 서울 서초구 'The-K 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요즘 정의기억연대와 관련한 활동에 많은 논란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30년을 활동하면서 잘못도 있고 부족함도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삶을 증언하고 여기까지 해온 30년 활동이 정쟁의 대상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 우파들의 악용대상이 될 순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관계당국은 최대한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주고, 국민들도 시시비비를 보고 판단해주길 바란다"며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본질과 관계없는 사사로운 부분으로 과장된 보도들이 많이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오늘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 당선인 워크숍에 대해 "핵심과제와 민생경제 대응 입버을 토론해 21대 국회 개원 즉시 곧바로 처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잘못된 관행으로 얼룩진, 근본적으로 잘못돼있는 20대 국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20대 국회의 잘못된 관행에 대해 더이상 인정하지 않는 각오로 협상에 임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