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여야, 21대 국회 첫 원구성 협상...'법사위-예결위' 놓고 줄다리기
박준상 기자 | 승인 2020.05.26 11:09

 

여야 원내대표가 오늘 회동을 갖고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협상에 나섭니다.

쟁점은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직 배분인데, 여야 이견이 커 법정시한 내 원구성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21대 국회 개원이 다가오면서,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결정하는 여야의 ‘원 구성’ 협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협상에 착수합니다.

민주당 몫인 국회의장직엔 6선의 박병석 의원이, 국회부의장 2석 중 1석엔 김상희 의원이 사실상 확정된 상황에서 남은 건 ‘상임위원장’ 배분.

핵심 쟁점은 법안이 본회의로 넘어가는 길목을 지키는 ‘법제사법위원장’과 정부 예산을 심사하는 ‘예결위원장’을 누가 가져가느냐입니다.

177석을 확보한 ‘거대 여당’ 민주당이 협상 주도권을 쥐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협치와 견제를 주장하는 통합당 역시 이번 협상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쟁의 여지를 최대한 줄이고 안정적으로 국정을 이끌기 위해서 반드시 법사위와 예결위원장직을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거대 여당과 행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사실상 대등한 협상력을 가질 수 있는 무대는 상임위뿐인 만큼, 반드시 위원장직을 사수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그동안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은 야당 몫인 게 관례였지만, 최근 민주당이 과거 관례를 깨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요구하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국회법을 보면 국회의장은 다음달 5일까지, 상임위원장단은 다음달 8일까지 선출을 마무리 지어야 하는데 법정시한을 넘길 것이란 우려도 제기됩니다.

국회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