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 19] 24일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누적 확진자 225명
BBS NEWS | 승인 2020.05.24 14:39

일요일인 오늘(24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 발생으로 파악된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768명으로, 24시간 전보다 6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밝혔습니다.

어제(23일)신규로 확진된 환자 6명 중 3명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로 밝혀져,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으로 서울에서 발생한 환자 누계는 106명으로 늘었습니다.

노원구 31번 환자는 공릉2동에 살며 자가격리중이던 14세 남학생으로, 어머니(노원구 28번, 16일 확진)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남학생은 지난 15일에 받은 첫 검사의 결과는 음성이었으나, 21일 오후부터 기침과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나 22일에 검사를 다시 받았습니다.

중랑구 18번 확진자는 49세 여성으로, 직장 동료인 광진구 13번 환자(21일 확진)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의 남편 등 동거가족에게 자가격리 조치를 내리고 코로나19 검사를 실시중입니다.

관악구 56번 확진자는 신원동에 사는 26세 남성이며, 이태원 클럽발 다차 감염자로 확인됐습니다.다.

그는 택시기사인 인천 미추홀구 24번 확진자(19일 확진)와 이달 9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에 앞서 미추홀구 24번 환자는 아들인 21번 환자(19일 확진)와 함께 이달 6일 저녁에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2층에 있는 탑코인노래방에 갔습니다.

이 노래방은 학원 강사로부터 감염된 인천 남동구 17번 환자 등이 방문한 후 연쇄·파생 감염 사례가 여럿 나온 발생한 곳입니다.

감염 경로는 인천 세움학원 강사(25세 남성, 미추홀구 15번)→ 세움학원 수강생(16세 남성, 인천 남동구 17번)→미추홀구 21번→미추홀구 24번→관악구 56번으로 추정됩니다.

해외감염으로 발병한 서울의 신규 환자는 2명, 누계는 27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강북구에서는 어제(23일) 오후 미국으로부터 입국해 검사를 받았던 인수동 거주 48세 남성이 관내 10번 환자로 확진돼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강동구 22번 확진자는 천호동에 거주하는 22세 남성이며, 20일 필리핀 마닐라로부터 입국한 후 22일에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 외에 마포소방서에 근무하는 30대 여성 소방관이 마포구 25번으로 확진으며, 이 환자는 거주지인 경기 김포시의 아파트에서 함께 사는 예비 남편(부천소방서 소방관)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두 소방관은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 확진자 누계 768명 중 4명이 사망했고 160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나머지 604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가 해제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