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코로나19] 홍남기 "55만개+α 직접일자리 3.5조 추경재원 확보직후 집행"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20 08:43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월 2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공공부문 '55만+알파(α')개 직접일자리 사업을 3조 5천원 규모 추경재원 확보 직후 조속히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공공부문 직접 일자리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위기 극복과 경제회복을 향한 핵심중 하나가 민생과 직결돼 있는 고용충격대책과 일자리 정책, 즉 고용을 유지하는 '방어적 방패(防牌)정책'과 새 일자리를 창출하는 '공격적 창(槍) 정책'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일자리 대책과 관련해 디지털경제 관련 데이터와 콘텐츠 구축에 6만 4천명과 포스트 코로나(post-corona) 비대면 행정서비스 3만6천명 등 비대면과 디지털 일자리 10만개에 1조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1조 5천억원을 들여, 전국 243개 자치단체 수요를 기초로 생활방역 7만 8천명과 재해예방 6천명 등 10대 분야에 걸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30만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어, 콘텐츠 기획과 빅데이터 활용 등 분야의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 그리고 관광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인턴십, 중소환경기업 등 분야의 청년 일경험 일자리 5만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최대 6개월간 채용보조금 지원 5만명 등에 모두 1조 4백억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아울러 "민간에서 지속적·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도록 재정·세제·금융 지원은 물론 규제 혁파, 투자환경 개선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고" "소비와 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유턴) 대책 등을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계획에 담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고교 3학년생이 등교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코로나 방역과정에서 상가, 시설 등을 선진국처럼 완전봉쇄하지 않고 슬기롭게 극복해 일상으로의 복귀 및 내수 회복에 더 속도 낼 수 있는 여건이고 가속화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