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KDI, 올해 성장률 0.2%로 전망치 하향 조정...내년 3.9%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20 12:00

국책연구기관인 KDI한국개발연구원은 "우리 경제는 코로나 19영향으로 민간소비와 수출출이 큰 폭으로 위축되면서 0.2%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DI는 오늘 발간한 '2020년 상반기 경제전망'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민간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빠르게 위축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먼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에 대해 지난해 11월(하반기 경제전망)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前)에 제시한 2.3%에서 1.1%포인트(p) 내린 0.2%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KDI는 그러나, 내년(2021년) 경제성장률에 대해서는 양호한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3.9%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경상수지는 지난해와 유사한 흑자폭을 유지하고, 내년엔 내수회복에 따른 수입이 증가하면서 흑자폭이 축소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KDI는 이어 올해 소비자물가는 '기대 인플레이션의 하락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경기 위축과 유가 하락 등이 겹치면서 '0.4%의 낮은 상승률'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올해 실업률은 경제활동참가율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지난해(3.8%) 보다 소폭 높은 3.9%를 기록 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DI는 특히, 코로나19 방역은 인명피해 축소뿐 아니라 원활한 경기회복을 위하 전제조건이라면서, 성장경로에 대한 불확실성도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또, 단기적으로는 취약계층 지원과 거시경제 안정, 경제시스템 보호에 중점을 두고, 경제정책을 운용해 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 위기극복을 위해 시행한 '한시적 정책'이 생산과 자원배분의 효율성 훼손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에 대해 현대경제연구원은 0.3%, IMF국제통화기금은 마이너스(-) 1.2%를 제시했습니다.

이어, 국제금융센터가 집계한 4월 말 기준 '주요 해외 IB'의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마이너스(-) 0.9%로 나타났습니다. 

KDI에 이어 한국은행은 오는 28일 '올해 경제성장률 수정 전망치'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