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친환경농산물 지원 임산부 8만명으로 확대...예비비 45억원 투입
박관우 기자 | 승인 2020.05.19 13:35

정부가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하는 임산부가 4만5천명에서 8만명으로 늘어납니다.

정부는 오늘(19일) 국무회의에서 임산부에 대한 친환경 농산물 지원 확대에 예비비 44억8천만원을 쓰는 지출안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월 4만원씩 연간 48만원 상당의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받는 임산부는 16개 지방자치단체 4만5천명에서 26개 지자체 8만명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추가되는 지자체 10곳은 서울과 안성, 남양주, 전주, 익산, 순창, 곡성, 영광, 영암, 포항 등이며,5대 소비쿠폰중 하나인 출산쿠폰이 지원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번 예비비 지출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되고, 임산부들이 안전한 친환경 농산물을 드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지자체들도 5월부터 즉시 친환경농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